Save
Save
view
View in room
share
Share
Save
Save
view
View in room
share
Share

Cheul Kang Koo

Meditation, 2016

Mixed media
77 1/5 × 102 in
196 × 259 cm
About the work
OG
O-won Gallery
Follow

강구철의 작품은 한국 전통적 미감과 서양화의 장점이 절묘하게 공존한다. 한국화가답게 민화에서 차용한 소재를 그리고, 자색과 흙색, 연녹색 등 오방색이 돋보인다. 캔버스 위를 …

Read more

강구철의 작품은 한국 전통적 미감과 서양화의 장점이 절묘하게 공존한다. 한국화가답게 민화에서 차용한 소재를 그리고, 자색과 흙색, 연녹색 등 오방색이 돋보인다. 캔버스 위를 지점토와 색색의 물감으로 켜켜이 덮고 그 위를 나이프로 긁거나 파내는 그만의 독특한 일련의 작업을 통해 작업을 완성 시킨다. 서울 명동화랑에서 첫 선을 보였을 때 화단에서는 ‘새롭고 신선하며 독창적’이라는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색을 칠해야만 미술작품’ 이라는 통념을 깨는 그의 작품은 색채와 질감의 표현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Save
Save
view
View in room
share
Share
Save
Save
view
View in room
share
Share
About the work
OG
O-won Gallery
Follow

강구철의 작품은 한국 전통적 미감과 서양화의 장점이 절묘하게 공존한다. 한국화가답게 민화에서 차용한 소재를 그리고, 자색과 흙색, 연녹색 등 오방색이 돋보인다. 캔버스 위를 …

Read more

강구철의 작품은 한국 전통적 미감과 서양화의 장점이 절묘하게 공존한다. 한국화가답게 민화에서 차용한 소재를 그리고, 자색과 흙색, 연녹색 등 오방색이 돋보인다. 캔버스 위를 지점토와 색색의 물감으로 켜켜이 덮고 그 위를 나이프로 긁거나 파내는 그만의 독특한 일련의 작업을 통해 작업을 완성 시킨다. 서울 명동화랑에서 첫 선을 보였을 때 화단에서는 ‘새롭고 신선하며 독창적’이라는 호평을 아끼지 않았다. ‘색을 칠해야만 미술작품’ 이라는 통념을 깨는 그의 작품은 색채와 질감의 표현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Cheul Kang Koo

Meditation, 2016

Mixed media
77 1/5 × 102 in
196 × 259 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