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ok-Hyun Ka, ‘Filling, Emptying’, 2016, O-won Gallery

가국현의 작품은 무엇보다도 색(色)과 형(形)의 균형 있는 조화를 통한 아름다움이 돋보인다. 그의 작품 속에 종종 등장하는 도자기는 실체 없이 그의 구상 속에서 만들어져 화폭 위에 담기기 때문에 혹자는 그를 붓으로 도자기를 빚는 도예가라고 부르기도 한다. 색과 구상의 기본에 가장 충실하면서도 특유의 색채적 안목, 자유롭고 섬세한 표현이 돋보인다. 특히 색과 선을 통해 느껴지는 섬세한 질감은 그의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