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Woo Lee, ‘Family Story’, 2016, O-won Gallery

유화의 가장 매력 중 하나는 다름아닌 두터운 표면 질감 효과 즉 Matiere에서 오는 신비스러움 일 것이다. 이영우의 작품은 이 Matiere의 맛을 매우 적절하게 전달한다. 그는 오래전부터 모델링 물감을 활용해 이를 끌어내는 작업을 해오고 있다. 다양한 소재와 기법을 통해 실험적이면서도 독창적인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이영우는 입체적이면서도 마치 캔버스위에 생명을 불어넣는 듯한 본인만의 독특함을 각각의 작품에서 선보이고 있다.

About Young-Woo Lee